신용보증기금,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 5000억 추가 인수

입력 2016-09-07 15:53 수정 2016-09-07 16:00
신용보증기금은 중소기업청과 매출채권보험의 연간 인수 규모를 당초보다 5000억원 증가한 17조50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7일 발표했다.
신용보증기금은 중소기업이 물품이나 용역을 제공하고 취득한 매출채권의 부도위험을 공적보험으로 인수하는 정책 사업을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외상거래에 대한 위험관리 수준을 높일 수 있다. 물품이나 용역을 구매한 기업이 채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신용보증기금이 손실금의 80%까지 보험금을 지급해 경영의 안정성도 보장된다.

신용보증기금은 제도 개선을 통해 초기 중견기업과 중소기업협동조합도 이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보험 한도도 기존 30억원에서 5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으며, 중소기업이 보험을 통해 관리할 수 있는 신용거래 연간 한도도 최대 300억원 규모로 늘렸다.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는 “취약업종 구조조정 등으로 인해 중소기업 경영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중소기업이 적극적이고 계획적으로 경영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매출채권보험 인수 규모를 확대했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