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악재보다 제품 자체로 인정받을 것"

[ 이진욱 기자 ] "신제품 'V20'은 부진했던 'G5'의 전철을 밟지 않을 것이다"

조준호 LG전자 사장은 7일 열린 'V20' 공개 행사 후 질의응답 시간에서 이같이 말했다. 초기 수율 대응 부족으로 2분기 실적 부진을 불러온 'G5'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겠단 의미다.

조 사장은 "G5은 초기 생산 수율을 따라가지 못하면서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면서도 "V20은 그간 쌓아온 LG전자의 노하우를 개발 과정과 공정에 반영해 상당히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걱정 안해도 된다"고 자신했다.

그는 흑자전환 시기에 대해선 "알다시피 G5 부진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V20이 좋은 방향으로 나가는 기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경쟁사 제품인 갤럭시노트7의 리콜을 두고 조 사장은 "우리에게 호재가 될진 잘 모르겠다"며 "그보다 중요한건 V20이 고객들에게 얼마나 인정받느냐다"고 설명했다. 경쟁사의 악재로 수혜를 입기보다 제품 자체로 승부하겠다는 것이 LG전자의 각오다.

이같은 자신감의 배경에는 'V20'에 탑재된 LG전자만의 카메라와 오디오 기술이 있다. 'V20'에는 세계최초 ‘쿼드 DAC’가 탑재됐고 전후면 광각카메라가 적용됐다. 최상의 녹음 환경에 더욱 강력해진 ‘흔들림 보정 기능’(Steady Record 2.0)까지 담겼다.

조 사장은 “'V20'에 LG전자가 가진 기술 중 최고의 오디오, 카메라 기술을 담았다”며 “혁신보다는 스마트폰 본연의 기능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홍주 상무는 “G5 출시 당시 ‘생태계 구축’이라는 가치를 내세웠는데 방향 등의 깊은 고민을 하지 못했다”면서 “새로운 시도를 했다는 점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면서 우리만의 분야를 선택해 오디오와 비디오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V20를 출시하면서 소비자에게 가장 맞는 것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V20'은 'G5'처럼 전 세계를 대상으로 출시되진 않을 전망이다. 조 사장은 "대화면을 선호하는 나라가 많지 않아 한국과 미국, 홍콩 등 일부 국가를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며 "G5처럼 전세계를 대상으로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V20는 9월말 시판될 예정으로 가장 큰 관심사인 가격은 미정이다. 최상규 사장은 "아직 가격을 말할 단계가 아니다. 좀 더 고민하고 밝히겠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V20의 가격이 전작인 V10와 비슷한 70만원대에 책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