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시중은행에 한진해운 협력업체 금융지원 요청

입력 2016-09-07 11:04 수정 2016-09-07 11:0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당국이 시중은행들에 한진해운의 법정관리에 따른 물류 혼란으로 피해를 보게 된 협력업체와 중소 화주들의 금융지원 협조를 요청한다.

금융감독원 양현근 부원장보는 7일 오후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시중은행, 지방은행의 여신담당 부행장들과 만나 한진해운 협력업체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특히 중소 화주들의 경우 물류 혼란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시중은행에서도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회사들에 대해 여신을 회수하지 말고 금융지원에 나서 달라고 당부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5일 금융당국이 정책금융기관으로 구성된 특별대응반을 구성해 협력업체와 중소 화주 지원방안을 마련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금융당국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진해운과 상거래 관계가 있는 협력업체는 총 457곳이고, 채무액은 약 640억원에 이른다.

이 가운데 중소기업이 402곳으로 상당 부문을 차지했고, 이들의 상거래채권액은 업체당 평균 7000만원 수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