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텔레캅 명절 전 독거노인 가정 100곳 찾아가 '안심상자' 전달

입력 2016-09-07 10:28 수정 2016-09-07 10:45

보안전문기업 KT텔레캅이 추석을 앞두고 서울 구로지역 독거노인 가정 100곳을 찾아가 안심상자를 선물하는 나눔봉사활동을 펼쳤다고 7일 발표했다.

안심상자에는 노인 낙상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바, 응급상황시 대처할 수 있는 비상상비약 등의 안전용품과 함께 송편·식혜 등 추석 음식이 함께 담겼다.

이번 봉사활동은 20~30대 젊은 사원들이 주축이 돼 참여했다. 명절이 다가올수록 마음이 쓸쓸해지는 홀로 사는 노인을 찾아뵙고 따듯한 마음을 나누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엄주욱 KT텔레캅 대표는 “앞으로도 KT텔레캅의 임직원들은 지역사회 발전과 소외계층 자립을 위한 나눔과 봉사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KT 텔레캅은 이번 추석 연휴기간 동안 범죄 예방을 위해 장기간 집을 비운 고객을 대상으로 순찰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