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중도세력 대선후보로 '손학규·김무성' 가능성 있어"

입력 2016-09-07 10:32 수정 2016-09-07 11:06

사진=한국경제DB

중도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이재오 전 의원(사진)은 7일 제3지대 중도세력 대선 후보로 나설 가능성이 있는 인물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일단 꼽았다.

이 전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2년만 하고 임기 중 개헌을 마무리하는 공약을 내걸어야 한다"며 "5년 임기로 당선된 분이 2년만 하고 그만둘 수 있을지를 논의해야 한다는 점에서 섣부르게 후보를 점칠 수 없다"며 이 두 사람을 거론했다.
이 전 의원은 손 전 대표에 대해 "우리는 중도신당으로 보수나 진보 양극단을 배제하고 지속적으로 나라 발전이 가능한 정책을 구사하는 노선과 이념이 있으므로 손학규 전 의원이 과연 그런 이념에 동조할지 따져봐야 하지 않겠느냐"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또 김 전 대표에 대해서는 "분권형 대통령제를 선호하고 대선 전 개헌이 안 되면 다음 정권에서는 시작하자마자 개헌을 하겠다는 의지를 가진 것으로 봤기 때문에 논의를 해봐야 한다"면서 "그런데 과연 새누리당을 나올 수 있는 혁명적 용기가 있는지도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친박들이 후보로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선 "제3 지대 안 된다고 선을 그었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평가하는 등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