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개인방송 앱 '잇츠미' 국내 상륙

입력 2016-09-07 10:24 수정 2016-09-07 10:30
미국 잇츠미캐스팅 개발
북미 동남아 일본서 인기

사진=잇츠미 제공

모바일 실시간 개인방송 앱(응용프로그램) '잇츠미(It's me)'가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잇츠미는 누구나 스마트폰으로 생방송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미국 모바일 소프트웨어 개발사 '잇츠미캐스팅(It's Me Casting)'이 만들었다. 북미와 동남아시아, 일본 등에서 먼저 출시돼 인기를 끌고 있다.

잇츠미 이용자는 생방송과 동영상으로 전세계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다. 뷰티 카메라 기능을 탑재해 밝고 깨끗한 화면으로 방송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별도의 영상 편집이나 업로드 등 복잡한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방송 영상이 그대로 앱에 저장돼 시청자가 원하는 시간에 언제든지 방송을 다시 볼 수 있다.

케빈 존스 잇츠미 마케팅 부사장은 "최근 페이스북 라이브와 인스타그램 스토리 등 동영상 서비스가 전세계에서 새로운 소셜 미디어 플랫폼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며 "한국은 이미 개인 방송에 익숙한 이용자들이 많아 잇츠미가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잇츠미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iOS 앱 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