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아베 일본 총리, 항저우에서 정상회담 … 결과는

입력 2016-09-06 06:42 수정 2016-09-06 06:42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5일 중국 항저우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중국의 해양진출 등 현안에 대한 접점을 모색했다. 양국 정상은 현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대화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4월에 이어 1년 5개월 만에 열린 이날 회담에서 아베 총리는 남중국해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주변 진출을 강화하는 중국에 대해 국제법 준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시진핑 주석은 "일본은 언행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회담에서 동중국해, 남중국해와 관련한 일본의 입장을 명확하게 전달했다"며 "남중국해 문제의 경우 국제법에 근거해 평화적,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중국의 적절한 행동을 기대한다" 며 "국제법을 지키고, 불안 해소를 위해 노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