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략사령부는 5일 북한이 동해 상으로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 "3발 중 2발은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로 추정하고 있으며, 나머지 한발은 현재 평가중"이라고 밝혔다.

전략사령부는 이날 성명에서 "북한이 황주 일대에서 발사한 것으로 보이는 미사일을 탐지했다"발표했다.

전략사령부는 이어 "이번 미사일이 북미지역에는 위협이 되지 않는다" 며 "북한의 도발에 맞서 전략사령부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 북부사령부, 태평양사령부는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역내 안보유지를 위해 동맹인 한국, 일본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앞서 북한이 이날 낮 12시14분께 황해북도 황주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으며, 미사일의 비행 거리는 1000km 내외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