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드 공조 재확인 > 박근혜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6일 라오스 비엔티안 랜드마크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비엔티안=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6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포함한 강력한 대북 억지력을 유지하기로 했다. 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중국 측과 계속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을 분명히 밝힌다”며 “두 정상은 사드 배치를 포함한 연합 방위력 증강 및 확장억제를 통해 강력한 억지력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사드는 순수한 방어 체제로 북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국 방어에 대한 미국 의지는 절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5일 박 대통령을 만나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밝힌 지 하루 만에 한·미 정상이 사드 공조를 재확인한 것이다.

비엔티안=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