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이번주 신격호 총괄회장(94)의 셋째 부인 서미경 씨(57)의 강제입국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검찰은 우선 여권법 등에 따라 서씨의 여권 효력을 없애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사법당국과 공조해 범죄인 인도 청구를 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6일 “서씨가 사실상 출석을 안 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주 강제입국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일본에 체류 중인 서씨는 현재 검찰 측 전화를 받지 않는 등 접촉을 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일본 롯데홀딩스 주식을 증여받은 뒤 거액의 증여세를 탈루한 의혹을 받고 있다.

신 총괄회장이 건강상의 문제로 출석 요구를 거부하고 방문조사를 요청한 데 대해 검찰은 7일 검사들을 파견해 신 총괄회장의 건강 상태를 직접 확인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과 면담하고 주치의를 만난 뒤 조사 시점과 방식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