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참사 해결엔 태부족
한진그룹이 한진해운발(發) 물류대란의 급한 불을 끄기 위해 조양호 회장 사재 출연을 포함해 1000억원의 자금을 내기로 했다. 그러나 물류대란을 해소하기에는 미흡한 수준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진그룹은 한진해운 컨테이너선 운항 정상화를 위해 조 회장이 사재 400억원을 내고 미국 롱비치터미널(TTI) 지분을 담보로 대한항공으로부터 600억원을 조달해 총 1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6일 발표했다.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은 피해를 본 화주를 위해 화물기를 긴급 투입하고 물류회사인 (주)한진도 해상화물 하역 처리를 돕기로 했다.

법원은 억류 중이거나 입출항이 거부된 선박의 컨테이너를 모두 안전한 거점 항만으로 옮기는 데만 약 1700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근본적으로 물류대란을 해소하고 화물 운송을 정상화하려면 용선료, 하역비, 장비 임차료, 유류비 등의 연체료 6100억원을 갚아야 한다.

이날 새누리당과 정부는 한진해운이 담보를 내면 1000억원의 정책 금융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추가로 내놓을 담보가 없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안대규/이태명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