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등 20개국행 우체국 소포 '올스톱'

입력 2016-09-06 17:29 수정 2016-09-06 22:24

지면 지면정보

2016-09-07A3면

선박우편 '한진해운 불똥'

지난달 31일부터 접수 중단
이미 발송된 소포·우편물도 부산항·해외 해상 발 묶여
한진해운발(發) 물류대란의 불똥이 우체국 해외 우편물 발송에까지 튀었다. 우체국이 선박을 이용해 해외로 보내는 우편물과 소포 발송이 중단된 데다 지난달 접수한 상당수 해외 우편물도 부산항에 발이 묶여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우체국은 지금까지 한진해운과 장기계약을 맺고 선박을 이용해 해외로 우편물과 소포를 배송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는 선박 운송 파트너인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시작한 지난달 31일부터 미국, 독일, 호주, 캐나다, 중국, 홍콩, 태국 등 20개국 대상 선박 우편물 접수를 중단했다.

선박 우편은 배송에 시간이 걸리지만 가격이 저렴해 해외에 있는 가족이나 친지들에게 무게가 많이 나가는 물건을 보낼 때 주로 활용한다.

6일 뉴질랜드에 있는 친척에게 옷가지와 김 등 10㎏ 무게의 소포를 보낸 A씨는 “평소 배로 부치면 3만원 정도인데 비행기를 이용하니 9만원이 들었다”며 불편을 호소했다.
지난달 접수한 해외 선박 우편물 배송도 차질을 빚고 있다. 해외로 보내기 위해 부산항으로 이송된 우편물 상당수가 출항 선박을 구하지 못해 발이 묶였다. 게다가 세계 각지에서 한진해운 선박의 입·출항이 거부되면서 이미 발송된 우편물도 해상 선박에 머물러 있다.

김홍재 우정사업본부 국제사업과장은 “부산 적체 물량을 해소하기 위해 임시로 대한통운과 가계약을 맺고 8일부터 발송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배송이 장기간 늦어질 때에 대비해 고객들에게 손해배상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선박 운송 파트너를 찾을지 여부는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진행을 지켜보면서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당분간 해외 선박 우편물에 대한 신규 접수를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간 선박 우편 물량은 2015년 기준 편지 등 일반우편물이 12만통, 소포는 30만개에 이른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