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을 하고 있는 조선업계가 신입사원 채용을 중단하거나 대폭 줄였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올해 하반기에 사업본부별 기술, 연구분야 신입 및 경력사원을 일부 채용하기로 결정했다. 채용 규모는 100명을 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매년 신입사원 700명, 경력사원 300명 등 1000여명의 인력을 뽑았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줄어들었다. 상반기 500여명을 채용한 것을 합쳐도 올해 채용 규모는 예년의 절반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하반기 채용을 하지 않을 계획이다. 신규 채용은 당분간 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두 회사 모두 수주절벽, 실적 부진 등으로 상황이 어려워서다. 대우조선해양은 당초 20~30명 수준의 신규 채용을 추진하려다 계획이 무산됐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