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현지화 주문하는 정몽구 회장

입력 2016-09-06 18:15 수정 2016-09-07 01:09

지면 지면정보

2016-09-07A13면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오른쪽 두 번째)이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미국디자인센터를 방문해 톰 커언스 수석디자이너(첫 번째)를 비롯한 임직원들과 의견을 나눴다. 정 회장은 현지에서 디자인한 콘셉트카 등을 둘러본 뒤 “현지 소비자들의 기호를 반영한 디자인을 개발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해 달라”며 “제네시스와 같은 고급 차에는 차별화된 품격이 깃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