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여군 소령 해사 교수, 세계인명사전 2곳에 이름 올려

입력 2016-09-06 18:15 수정 2016-09-07 03:08

지면 지면정보

2016-09-07A32면

해군사관학교 교수로 근무하는 현역 여군 소령이 학술 성과를 인정받아 세계 3대 인명사전 가운데 2곳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해군은 6일 “해군사관학교 화학 교수인 김옥희 소령(35·사진)이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IBC)가 발간하는 ‘21세기 2000명의 탁월한 지식인’에 등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소령은 올해 미국 ‘마르퀴스 후즈후’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김 소령은 연료전지와 대체에너지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학문적 성과를 냈다. 그는 연료전지 촉매에 사용되는 백금을 대체할 수 있는 신물질인 ‘흑연질화물’을 개발하고 이를 대량 합성하는 방법을 학문적으로 규명했다. 이 논문은 작년 3월 영국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김 소령은 2003년 해사를 졸업하고 서울대 자연과학대학과 공과대학에서 각각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