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베트남 1급 노동훈장 받아

입력 2016-09-06 18:17 수정 2016-09-07 03:04

지면 지면정보

2016-09-07A32면

자회사 LS비나 모범기업 선정

백인재 LS비나의 법인장(오른쪽)이 레단선 베트남 하이퐁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왼쪽)으로부터 1급 노동훈장을 건네받고 있다.

LS전선은 베트남 자회사 LS비나가 베트남 정부로부터 ‘1급 노동훈장’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 상은 5년 이상 노사 관계, 납세, 사회공헌 활동 등에서 모범을 보인 기업에 주는 상이다. LS비나는 2005년 3급, 2011년 2급 노동훈장을 수훈했고 1급 훈장은 이번이 처음이다.

백인재 LS비나 법인장은 “전사자원관리시스템(ERP)을 도입하고 국제회계기준(IFRS)을 따르는 등 경영 투명성을 확보했으며 지난 20년간 긴밀한 노사협의를 통해 노동쟁의가 한 번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레단선 베트남 하이퐁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은 “LS비나가 속한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최대의 전선 수출기업이자 외자 기업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베트남 젊은이들이 선망하는 직장”이라고 말했다. LS전선은 1996년 하이퐁시에 LS비나를, 2007년에는 하노이에 LSCV를 세웠다. 이 두 공장을 운영하는 LS전선아시아는 지난해 약 500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오는 22일 국내 증권거래소에 상장될 예정이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