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은행장(오른쪽)은 6일 인천 동구 만석동의 쪽방상담소(소장 박종숙·왼쪽)를 찾아 쪽방촌 주민의 추석 명절 나기를 돕기 위해 쌀과 생필품 등을 전달했다.

신한은행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