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계산대서 현금 찾는다…우리은행, 내달부터 서비스

입력 2016-09-06 17:57 수정 2016-09-06 21:52

지면 지면정보

2016-09-07A9면

다음달부터 편의점에서 우리은행 직불·체크카드로 물건을 사면서 현금을 찾을 수 있는 ‘캐시백 서비스’가 제공된다.

우리은행은 다음달 5일부터 신세계그룹의 편의점인 위드미 일부 점포에서 이 같은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예컨대 편의점에서 2만원어치 물건을 사고 5만원을 결제하면 차액인 3만원을 현금으로 받을 수 있다. 현금을 찾기 위해선 일단 물건을 사야 하지만, 편의점에 설치된 현금자동입출금기(ATM)보다 수수료가 싸고 간편한 것이 장점이다. 우리은행은 시범 서비스 기간에는 현금 인출 한도를 10만원으로 제한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다른 은행도 비슷한 캐시백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