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추미애 '긴급회동' 제안에 "정해진 바 없다"

입력 2016-09-06 14:52 수정 2016-09-06 15:46
청와대는 6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국회 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 제안한 '민생경제 전반에 대한 대통령과의 긴급회동'과 관련해 "전혀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추 대표의 제안과 별도로 박 대통령이 지난 5월 여야 원내지도부와 청와대 회동에서 합의한 여야 3당 대표와의 정례회동 추진에 대해 "그 말씀은 유효하지만 아직은 전혀 진행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따라서 추 대표가 제안한 긴급회동의 형식이 아니더라도 여야 대표와의 정례회동 등 어떤 형태로든 박 대통령과 추 대표의 만남이 머지않아 성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일정상 박 대통령이 9일까지 러시아·중국·라오스 순방일정을 소화하고, 14일부터는 추석연휴가 시작된다는 점에서 9월 후반부가 유력한 회동 시점으로 꼽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