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옛 국정원 건물이 철거된다.

충북 청주시는 오는 10월까지 서원구 사직동 일원에 있는 옛 국정원 충북지부 건물을 철거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 1969년 건립 이후 47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것이다.
시는 국정원 충북지부가 개신동으로 이전하면서 지난 2000년 37억7200만원을 들여 국정원 건물과 터를 매입했다.

시는 옛 국정원 충북지부 활용 방안을 찾지 못해 지난 16년 동안 방치했다. 시는 여성발전종합센터, 직지기록유산센터, 비즈니스형 호텔 등 다양한 활용 방안을 검토했으나 번번이 예산 문제에 부딪혀 무산됐다.

2010년에는 지하 2층, 지상 4층 연면적 1만2881㎡규모의 복합문화센터 건립을 추진했지만 정부의 허가를 받지 못해 포기했다.

시는 철거 후 활용 방안이 결정되기 전까지 이곳을 주민들이 족구, 배드민턴 등을 즐길 수 있는 체육시설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시민제안,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옛 국정원 부지에 대한 활용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