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 KSD나눔재단은 추석을 맞아 6일 오전 부산 남구장애인복지관에 사랑의 쌀 700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쌀 나눔 행사는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으로 쌀 1500포(10Kg, 3000만원 상당)를 구입해 지원했으며 부산, 대구, 광주 지역의 장애인시설 및 아동보호시설 등 6곳에 전달했다.

유재훈 예탁결제원 사장은 "전통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지역사회 아동, 어르신들과 함께 쌀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탁결제원은 지난해부터 부산, 대구, 광주지역의 장애인이 운영하는 가게를 수리하는 사업인 '꿈이룸가게'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 연말까지 누적기준 26호점 (2015년까지 11호점 완료, 2016년 15호점)을 오픈할 계획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