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해수부장관·금융위원장, 한진해운 사태에 직 걸어라"

입력 2016-09-06 14:12 수정 2016-09-06 14:12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6일 한진해운 사태와 관련 "해양수산부 장관과 금융위원장은 이 문제 해결에 직을 걸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진해운 경영진과 대주주의 방만한 경영과 도덕적 해이는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구상책임은 물론 형사책임도 묻고, 필요하면 경영권을 박탈하는 조치도 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태의 수습책임을 기업측에만 미루는 것은 정부의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정부를 향해 "물류대란과 수출 차질, 해운 기반의 붕괴, 관련 업체의 줄도산과 근로자 대량해고, 지역경제 붕괴를 막기 위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진해운의) 일시적 국유화 또는 임시적인 국가관리까지 검토하는 특단의 대책으로 한진해운 경영을 정상화 시킨 다음 후속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