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한진해운 대체선박 9일 부산 입항

입력 2016-09-06 13:35 수정 2016-09-06 13:35
한진해운 사태로 빚어진 수출화물 수송 차질을 줄이기 위해 정부가 투입하기로 한 현대상선의 대체선박이 9일 새벽 처음으로 부산에 입항한다.

6일 부산항만공사와 터미널 운영사에 따르면 '현대포워드호'는 9일 오전 2시 부산신항에 입항한다.

이 배는 신항 북컨테이너부두의 PNIT터미널에 접안, 수출화물이 담긴 20피트와 40피트짜리를 합쳐 컨테이너 1300개를 싣고 오후 6시 출항할 예정이다.

15일에는 현대플래티넘호, 22일에는 현대상하이호, 29일에는 현대홍콩호가 각각 부산신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