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합의

입력 2016-09-06 11:04 수정 2016-09-06 11:04
르노삼성자동차는 노조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노사 대타협에 이어 2년 연속 무분규 합의를 달성한 것이다.

지난 7월11일부터 본격적인 임단협 협상을 시작한 노사는 실무협상 9회, 본협상 5회를 실시했다.
올해 임단협 타결 내용은 기본급 3만1200원 조정, 인센티브 750만원 지급, 노사상생 타결 격려금 400만원, SM6 신차 출시 격려금 150만원, QM6 신차 출시 격려금 150만원, 경쟁력 강화 격려금 50만원 등이다.

노조원의 찬반 투표는 7~8일 실시 예정이다. 노사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추석 전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이번 합의안은 신차 출시에 따른 직원들의 노고에 대한 격려“라며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 유지를 감안한 노사의 대승적인 이해와 결단, 노사가 함께 상생한다는 명확한 비전 공감에 따라 이끌어 낸 결과"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