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은 자연주의 모발관리 브랜드 '알피스트'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알피스트는 파라벤, 미네랄오일, 설페이트, 타르색소, 실리콘, 이소치아졸리논, 인공향료 등 성분을 제외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목표로 개발했다고 애경은 전했다.

식물유래 계면활성제를 함유해 두피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설명이다.

제품은 에델바이스 샴푸와 트리트먼트 등 2종으로 선보였다. 용량은 각각 500~1000ml, 가격은 1만6900~1만9900원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