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 대해 욕설을 퍼부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돌연 취소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신 박근혜 대통령과 회담하기로 했다.

네드 프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6일 "오바마 대통령이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갖지 않기로 했다"며 공식 발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신 6일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당초 6∼8일 라오스에서 열리는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기간에 두테르테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돌연 취소한 것은 전날 두테르테 대통령이 오바마 대통령을 향해 욕설을 섞어가며 맹비난한 데 따른 것이다.

두 테르테는 5일 라오스로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오바마는 자신이 뭐라고 생각하느냐? 나는 미국의 애완견이 아니다"라면서 "(오바마가 마약과의 전쟁을 언급한다면) '개XX(son of a bitch)'라고 욕을 해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