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배우 윤서가 5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감독 강우석, 제작 시네마서비스) VIP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차승원,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 신동미, 남경읍 등이 출연하는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시대와 권력에 맞서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동여지도를 탄생시킨 지도꾼 김정호의 감춰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7일 개봉 예정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