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사진)는 5일 “독일은 ‘접촉을 통한 변화’라는 원칙을 고수해 평화통일을 이뤘고 협치를 통한 개혁으로 유럽의 강국이 됐다”며 “우리도 양극단을 제외한 합리적인 개혁에 동참하는 사람들이 모여 미래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독일을 방문하고 돌아온 안 전 대표는 이날 귀국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의 미래는 평화통일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