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마산·창원·진해가 통합해 인구 108만명의 거대 도시가 된 경남 창원시가 광역시 승격에 필요한 입법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창원시는 안상수 시장(왼쪽)이 국회를 방문해 ‘창원광역시 설치 법률’ 제정 청원서를 제출했다고 5일 발표했다. 광역시 승격에 찬성하는 시민 70만명의 염원을 담은 서명 용지도 제출했다.

안 시장은 7일까지 서울에 머물며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대표, 각 당 정책위원회 의장 등을 만나 광역시 승격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안 시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도를 통하지 않고는 국책사업 유치도, 광역행정도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없다”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