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사진)가 5일 ‘2016 세계여자야구월드컵 대회’에서 시구했다. 리퍼트 대사는 부산 기장군 현대 드림볼파크에서 펼쳐진 조별리그 3일차 C조 미국과 호주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서 공을 던졌다.

가벼운 평상복 차림으로 경기장을 찾은 리퍼트 대사는 정진구 한국여자야구연맹 회장, 오규석 기장군수와 함께 마운드에 올랐다. 평소 한국 야구에 관심이 많은 리퍼트 대사는 일반인과 어울려 야구장에서 경기를 관람하기로 유명하다. 한국프로야구(KBO)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