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신문사가 올해 처음 제정한 ‘은퇴설계서비스대상’ 시상식이 5일 서울 중림동 한경 본사에서 열렸다. 종합대상(금융감독원장상)은 신한은행이 받았다. 은퇴설계 인력부문 베스트상은 우리은행과 교보생명이, 은퇴설계 프로그램부문 베스트상은 국민은행과 미래에셋생명이 각각 수상했다. 앞줄 왼쪽부터 양세정 한국FP학회장(상명대 교수), 조규송 우리은행 WM사업단 상무, 김효종 국민은행 WM그룹 상무, 조용병 신한은행장, 윤성철 미래에셋생명 마케팅지원부문장, 김현석 교보생명 노블리에총괄센터장, 최현자 서울대 교수(심사위원장). 뒷줄 왼쪽부터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장,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김기웅 한국경제신문 사장, 이수창 생명보험협회장.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