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대 등 '구조개혁 미흡' 28개 대학, 내년 정부 재정지원 제한…퇴출 위기

입력 2016-09-05 18:40 수정 2016-09-06 03:31

지면 지면정보

2016-09-06A28면

한중대·신경대 등 E등급 12곳
신입생 학자금 대출 못 받아
정부가 지난해 시행한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부실대학’으로 찍힌 27곳과 올해 새로 낙제점을 받은 대학 1곳 등 28개 대학이 내년에 재정 지원을 받지 못하게 돼 퇴출 위기에 몰렸다.

교육부는 지난해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D·E등급을 받은 66개교 가운데 61개 대학에 대해 컨설팅을 한 결과 27개교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재정 지원 제한 대상으로 지정됐다고 5일 발표했다.
지 난해와 올해 모두 D·E등급을 받은 대학은 일반대 15곳, 전문대 12곳이다. 이들 대학은 내년에도 정부의 재정지원사업 참여가 금지된다. 신·편입생에 대한 일반 학자금 대출이 50% 제한되는 D등급 대학 중 일반대는 경주대 금강대 상지대 세한대 수원대 청주대 케이씨대 한영신학대 호원대 등 9곳이다. 전문대는 경북과학대 고구려대 상지영서대 성덕대 송곡대 송호대 한영대 등 7곳이다.

작 년에 E등급을 받았던 대구외국어대와 루터대 서남대 서울기독대 신경대 한중대(이상 일반대), 강원도립대 광양보건대 대구미래대 영남외국어대 웅지세무대(이상 전문대) 등 11개 대학과 올해 처음 평가 대상에 포함돼 E등급을 받은 4년제 김천대까지 총 12곳이 E등급으로 분류됐다. 이들 대학은 구조 개혁을 제대로 이행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아 내년 재정지원사업과 신·편입생 학자금 대출, 국가장학금 지원이 전면 제한된다.

교육부는 E등급 대학 중 학교 정상화가 필요한 서남대 등 5곳은 필요할 경우 학사 운영 실태 파악을 위한 점검을 할 계획이다. 정상적인 운영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학교 폐쇄 명령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