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G20 우려 속 도발 자행"

입력 2016-09-05 16:51 수정 2016-09-05 16:51
정부는 북한이 5일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것에 대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한반도 뿐 아니라 주변국 및 국제사회에 대한 실질적인 위협임을 보여주는 엄중한 도발 행위"라며 강력히 규탄했다.
정부는 이날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 "유엔 안보리 결의의 노골적인 위반"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정부는 특히 "북한은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 가운데 다시금 도발을 자행했다"며 "이런 도발로 북한이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우리와 국제사회의 북핵불용 및 대북제재·압박 의지를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요국들과의 긴밀한 협력 하에 안보리 등에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가는 한편 한미 연합방위력을 바탕으로 철저한 대비태세를 견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낮 12시14분께 황해북도 황주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노동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 미사일 비행거리는 1000km 내외로 분석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