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환 통보' 신격호, 방문조사 희망…"고령에 건강 좋지않아"

입력 2016-09-05 16:30 수정 2016-09-05 16:30
검찰 소환조사 통보를 받은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이 5일 건강을 이유로 방문조사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신 총괄회장의 장남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대표로 있는 SDJ코퍼레이션은 이날 "신 총괄회장에게 검찰의 출석 요구사항을 보고했더니 본인이 고령과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출석이 어려우니 방문조사를 해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며 "이에 현재 신 총괄회장의 주치의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신 총괄회장에게 7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을 요구했다.

신 총괄회장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과 780억원대 배임 등 혐의를 받고 있다.

고령인 신 총괄회장은 지난 6∼7월 건강 악화로 서울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 등에 40일간 입원했다 퇴원했다. 최근엔 법원이 신 총괄회장에 대해 한정후견 개시 결정을 내리면서 정신건강 문제가 사실로 공인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