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회사 KT&G가 재학 중인 취업준비생에게 면접용 정장을 무료로 지원한다. KT&G는 회사 면접용 정장을 무료로 빌려주는 ‘상상옷장’ 프로그램을 이달부터 운영하기로 했다고 5일 발표했다.

‘상상옷장’은 취업준비생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장, 셔츠, 넥타이, 벨트, 구두 등 의류 일체를 비용 없이 대여해주는 KT&G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경비는 KT&G 임직원이 매달 모금하는 상상펀드를 활용한다. 의류는 코오롱FnC의 ‘지오투’가 최신 정장을 시중 가격보다 저렴하게 KT&G에 제공한다.

‘상상옷장’은 충남대, 강원대, 계명대, 영남대, 경상대, 전주대 등 지방 6개 대학에 우선 설치된다. 앞으로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장이 필요한 취업준비생은 학교 측에 신청하면 된다. KT&G 관계자는 “청년실업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는 상황에서 취업준비생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