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사태로 우려됐던 물류난이 현실화되고 있다. 물류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호소하는 업체가 갈수록 늘어나는 모습이다.

5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수출화물 물류애로 신고센터'에 접수된 피해신고 수는 32건으로 집계됐다.

무역협회가 지난 1일 신고센터를 설치한 첫날 15건, 둘째날 10건에 이어 주말을 거치며 7건이 추가됐다.
총 피해 금액은 1138만달러(약 126억원)로 추정된다.

유형별로는 한진해운 선박으로 화물을 운송하고 있어 장차 피해가 우려되는 예가 14건으로 가장 많았다. 수출 차질 금액은 341만달러로 추산된다. 이어 해외 선박억류가 9건에 피해 금액은 664만달러였고, 해외 입항거부는 4건으로 집계됐다.

해외에 선박이 억류되면 바이어 클레임이 발생할 수 있고, 관련 화물을 국내에서 다시 작업해서 선적하게되면 추가 비용이 생길 수 있다.

해외 입항거부가 빚어지면 납기 지연에 따른 생산 차질과 함께 역시 추가 비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