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규 DGB금융그룹 회장 겸 대구은행장이 직업능력개발 유공 정부포상 장관 표창을 받았다.

대구은행은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2016 직업능력의 달 20주년 기념식’에서 박 회장이 금융권CEO최초로 직업능력개발 유공 정부포상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5일 발표했다.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이번 기념식은 올해로 개최 20주년을 맞았다. 주요 국정과제인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일학습병행제 등 직업능력개발에 공이 큰 사업주와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상을 준다. 올해는 6개 분야에서 유공자 97명을 포상했다.

박 회장은 NCS, 일학습병행제 확산에 공을 인정받아 금융권 최초로 장관표창을 받았다. 박 회장은 2014년 취임 직후 인재개발부를 신설하고 각종 연수제도를 시행해 임직원 역량강화에 힘썼다. NCS, 일학습병행제 등 국정과제를 직원 연수에 접목해 금융자격 취득을 적극 장려했다. 그 결과 대구은행의 영업필수자격증(펀드관련 3종, 보험관련 3종) 취득율 65%를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대구고용노동청 및 한국산업인력공단과 일학습병행제 확산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CEO급여 반납을 통한 지역 청년 특별 채용, 직업훈련 환경조성 및 투명한 소통 인사 정착 등의 인사 정책에도 주력한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