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5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간의 정상회담에 대해 "두 정상이 상호신뢰와 한중 관계의 발전이 역사적 대세란 점에서 상당히 진솔하게 말씀 나누고 상호 이해를 증진한 것이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중국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한중 정상회담에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에 대한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간접적 이야기는 있었지만 두 분이 사드 문제를 직접 얘기한 것이 처음"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드 관련해서는 (두 정상이) 기존의 입장에 따라서 얘기했고 정상차원에서 직접 그 문제에 관해 서로의 이야기를 하는 그런 긍정적인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중 정상회담에서 사드 논의시 분위기를 묻는 말에는 즉답을 피한 뒤 "양 정상께서 한중 관계발전이 역사적 대세다, 돌이킬 수 없는 것이라는 말씀에 공감하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간 공통 이익은 확대하고 서로 이익 다른 부분은 전략적 소통 통해서 한중 관계발전의 역사적 대세를 강화해나가자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언급한 '한미중간 포괄적 논의'에 대해 "한미중간에 협의를 어느 차원에서 하느냐 이런 것은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아니다"면서 "개념적 틀로 대화 채널 여러 가지 생각해볼 수 있는데 그때그때 활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미사일 문제가 해결되면 사드는 더이상 필요가 없다. 사드와 관련해 중국에 설명한 우리 입장은 반드시 지킬 것"이라며 "한미중간 소통을 통해서 건설적이고 포괄적으로 논의해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