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농축산물 가격 '급등'…배추 225%·무 150%↑

입력 2016-09-05 13:43 수정 2016-09-05 13:43
올 추석엔 주요 농축산물의 가격이 전년보다 크게 오를 것으로 보인다. 폭염 등으로 작황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추석 성수기(추석 전 2주간) 고랭지 배추(상품 10㎏) 도매가격은 1만8000원~1만9000원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해 추석 성수기보다는 최대 225%, 평년보다는 115% 급등한 수준이다.

배추 한 포기당 약 3㎏ 정도인 점을 고려하면, 한 포기당 6000원꼴인 셈이다.
무(상품 18㎏) 역시 1만8000원~1만9000원으로 지난해 추석 성수기보다 최대 150%나 올랐다.

주요 추석 성수품인 사과(홍로 5㎏ 상자 기준) 역시 지난해 추석보다 가격이 최대 21% 증가한 3만2000원~3만6000원대로 전망됐다.

농경연은 올해 추석이 예년에 비해 이르고 일소(햇빛 데임) 피해로 사과 출하량이 지난해 성수기 때보다 10%가량 적지만 공급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배는 출하량은 예년보다 많지만 수요가 많은 대과 물량이 적어 상품 7.5㎏ 상자 기준으로 도매가격이 지난해 성수기 때보다 다소 높은 2만4000원~2만7000원으로 전망됐다.

도축 마릿수 감소로 가격이 계속 오르는 한우는 1등급 1㎏ 기준으로 가격이 1만9000원 내외일 것으로 보인다. 한우를 제외한 다른 육류는 공급량이 지난해보다 많아 가격이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