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봉구 기자 ] 구직자들이 입사를 원하는 외국계 기업에 구글코리아가 8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은 외국계 기업 입사를 준비하는 대학생과 구직자 777명 대상 설문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응답자의 22.1%가 선택한 구글코리아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한국3M(7.2%) 애플코리아(6.7%) BMW코리아(6.3%) 지멘스(6.2%) 한국화이자제약(3%) 도레이첨단소재(3%) 스타벅스커피코리아(2.7%) 한국P&G(2.6%)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2.2%) 볼보그룹코리아(2.2%) 순으로 톱10에 들었다.

이들 외국계 기업은 대부분 정시 퇴근 등 근무 환경이나 조직 문화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BMW코리아는 높은 연봉, 도레이첨단소재는 회사 비전과 성장가능성이 선택 이유로 꼽혔다.

구직자들은 복리후생 혜택(25.6%)과 근무 환경(22.4%), 합리적 조직 문화(21.8%)를 외국계 기업의 강점으로 생각했다. 외국계 기업 입사를 위해선 외국어 능력(48.9%) 외에 인턴십 등 실무 경력(12%)과 인재상 부합 여부(10.8%)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