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은 말레이시아에 신규 생산기지 구축을 위해 1100억원을 출자, 현지법인을 신규 설립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지역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다.
아모레퍼시픽은 말레이시아 조호르 주(州)에 위치한 누사자야 산업지역에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현재 부지 매입 절차를 진행 중이다.

누사자야 산업지역은 싱가포르와 접근성이 좋고, 아시아의 주요 국가들도 인접해 있어 동서무역로가 교차하는 교통의 요충지로 평가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아모레퍼시픽의 해외 생산기지 설립은 프랑스(사르트르), 중국(상하이)에 이은 세 번째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유리한 입지를 갖춘 새로운 생산기지 확충을 통해 점차 중요성이 확대되고 있는 아세안 시장에서의 성장세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글로벌 뷰티 기업으로 본격 도약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