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한진해운, 대책 수립에 협조 안해…정보 파악 어려웠다"

입력 2016-09-05 11:34 수정 2016-09-05 13:05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5일 한진해운 법정관리에 따른 물류 혼란 사태와 관련해 한진해운 측이 사전에 충분한 정보 제공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한진해운 관련 채권단의 지원 중단 결정은 해상·항만 물류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중요한 고려 요소였고, 이에 대한 아무런 인지 없이 결정한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정부는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해운·항만 물류 대책 관련 필요한 시나리오를 검토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한진해운 측이 사전대책 수립과 관련한 협조에 적극적이지 않아 정부가 선적 관련 운항 정보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임 위원장은 해명했다.
그는 "한진해운이 대외적으로 분명히 회사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해 정상 영업상태를 유지했고, 협조를 탐탁지 않아 했다"며 "그러다 보니 이런 문제를 사전에 질서 있게 대비하기에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구조조정은 손실 분담의 문제이고 각 이해관계자가 손실을 안아야 하는 고통스러운 과정"이라며 "고통을 최소화하는 과정에서 정부가 부족했던 점은 마땅히 비난을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해수부를 중심으로 전 부처가 물류 대응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금융위는 물론 채권단도 필요한 지원을 적극적으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