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25,900200 +0.78%)은 자체 개발한 히알루론산 필러에 대한 식약처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제품명과 디자인 등을 확정하고 이르면 다음달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일동제약은 필러 제품의 허가를 위해 중앙대학교 피부과의 김범준 교수팀과 임상을 진행했다.
이번 필러의 강점은 자체 개발한 히알루론산 원료 제조기술에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고도의 세균배양기술과 물질분리정제기술을 적용해, 기존 원료에 비해 분자량과 순도가 높은 고품질·고생산성의 히알루론산 원료를 개발한 바 있다는 것이다.
특히 독자적인 분자량 조절기술 및 미생물 배양을 통한 히알루론산 생산기술을 바탕으로 초저분자부터 초고분자에 이르는 다양한 분자량의 히알루론산을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했다. 이미 청주 공장에 EU-GMP 수준의 히알루론산 전용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다양한 분자량의 히알루론산을 생산하고 있다.

일동제약은 저분자량에서 초고분자량에 이르는 히알루론산 원료의 생산방법에 대한 국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일동제약은 이번 허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국내 시장 공략을 추진한다. 중국과 유럽 등으로 진출하기 위한 인허가 절차에도 들어갔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에 도전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