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 회담 시작…'사드' 중국 반응 주목

입력 2016-09-05 09:44 수정 2016-09-05 09:51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전 중국 항저우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회담을 시작했다. 박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지난 3일부터 중국 항저우를 방문 중이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이 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지난 3월31일 미국 워싱턴에서 한 회담에 이어 5개월여 만이다. 지난 7월8일 한미 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공식 발표 이후로는 처음이다.
이번 회담에서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면서 북핵 압박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또 사드 배치가 자위권적 조치로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재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가 북핵 외교 및 한중 관계 차원에서 주목된다.

시 주석은 지난 3일 미·중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등의 기본 입장과 함께 "중국은 미국이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는 데 반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