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017년형 티볼리·티볼리 에어 출시

입력 2016-09-05 09:42 수정 2016-09-05 09:42

2017 티볼리 에어. 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는 첨단 운전자보조기술(ADAS)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인 2017 티볼리 모델을 5일 출시했다.

쌍용차는 2017 티볼리 브랜드에 ADAS 기술을 포함한 다양한 편의사양을 신규·확대 적용했다.

전방 차량과의 거리가 일정 수준 이하로 가까워지면 '전방추돌경보시스템'이 경고음을 울린다. 운전자가 제동을 하지 않을 경우 '긴급제동보조시스템'이 스스로 제동력을 가해 차량을 정지한다.

또한 운전자의 의도와 관계 없이 차량이 차선을 벗어나려 할 경우 '차선이탈경보시스템'과 '차선유지보조시스템'이 작동한다.

쌍용차는 안전성을 강화한 2017 티볼리 브랜드를 '세이프티 퍼스트(Safety First)'를 주제로 광고할 계획이다.

2017 티볼리의 가격은 1651만~2346만원. 2017 티볼리 에어는 2128만~2501만원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