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입법회의원 선거 투표율 사상최고…中 간섭에 젊은층 줄서

입력 2016-09-05 09:15 수정 2016-09-05 09:16
지난 4일(현지시간) 치러진 홍콩 입법회의원 선거의 투표율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5일 홍콩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입법회의원 선거의 투표율은 58%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투표엔 약 220만명이 참여했다.

기존 최고 기록은 2004년 선거 투표율 55.6%였다. 2012년엔 약 180만명이 투표에 참여해 5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홍콩 입법회의원은 우리나라 국회의원격으로, 이번 선거에서는 모두 70명의 입법회의원을 선출한다.
이번 선거에선 저녁에 투표 인파가 몰리면서 마감 시간이 연장되기도 했다. 투표는 공식적으로 4일 오전 7시30분부터 밤 10시30분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다음날인 5일 오전 2시30분께까지 투표가 진행됐다.

투표 마감시간 후에도 해당 투표소에선 약 1000 명이 1시간 이상 줄을 선 채 기다리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이번 선거에서 투표율이 높아진 것은 중국의 간섭이 강화되는 데 불만을 느낀 젊은층의 투표 참여 의지가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이번 선거의 높은 투표율은 야권인 홍콩의 자치와 민주주의를 중시하는 범민주파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일각에선 높은 투표율이 의석 확보와 직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최종 개표 결과는 이날 오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