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은 5일 대봉엘에스(12,2000 0.00%)에 대해 하반기에도 실적 개선이 이어질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1만8000원에서 1만9000원으로 소폭 올려잡았다.

하태기 연구원은 "대봉엘에스의 상반기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각각 23%, 43% 증가했다"며 "화장품과 의약품원료가 성장했고, 어사료 부분도 외형을 견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반기에도 상반기 실적 호조가 계속될 전망"이라며 "천연 소재 화장품이 고성장하고, 의약품원료 역시 안정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반기 좋은 실적을 낸 자회사 P&K피부과학도 실적 성장을 이어갈 것이란 분석이다. 하 연구원은 "하반기와 내년 실적 호조 전망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상향했다"고 덧붙였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