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본 총리, 오늘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정상회담 … 영토분쟁 결말은

입력 2016-09-05 07:01 수정 2016-09-05 07:0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5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일본 정부관리가 밝힌 것으로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중일 양국 정상회담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를 둘러싼 양측간 갈등이 진행되는 가운데 중국 항저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 이틀째 열리게 됐다.

아베 총리와 시진핑 주석은 취임 후 2014년 11월과 2015년 4월 두 차례 정상회담을 했다. 이번 회담은 1년 6개월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일본과 중국 양측은 아베 총리와 시진핑 주석 간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놓고 물밑 협상을 벌여왔으나 센카쿠 열도 갈등 문제로 난항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7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