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오늘 오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정상회담 … 주목되는 '사드' 협상

입력 2016-09-05 06:26 수정 2016-09-05 06:26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 항저우를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5일 오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정상회담은 지난 3월31일 미국 워싱턴 회담에 이어 5개월 만이다. 한미 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사드 배치 공식 발표(7월8일) 이후 처음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면서 북핵 압박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사드 배치가 자위권적 조치로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진핑 주석이 이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시 주석은 3일 미·중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등의 기본 입장과 함께 "중국은 미국이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는 데 반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