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아베, 오늘 정상회담…센카쿠 분쟁 대립각 예상

입력 2016-09-05 06:17 수정 2016-09-05 06:17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5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일본 정부관리가 밝힌 것으로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중일 양국 정상회담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둘러싼 양측간 갈등이 진행되는 가운데 중국 항저우(杭州)에서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 이틀째 열리게 됐다고 교도는 전했다.

이어 아베 총리와 시 주석은 취임 후 2014년 11월과 2015년 4월 두 차례 정상회담을 했으며, 이번 회담은 거의 1년 6개월 만에 개최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일본과 중국 양측은 아베 총리와 시 주석 간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놓고 물밑 협상을 벌여왔으나, 센카쿠 열도 갈등 문제로 난항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